새 컴은 샀는데 과거로그

 짤은 내일이 생일이라는 모야시 천사 야요엘.

 쓰던 노트북이며 임시 외장하드에 있던 것만 새컴에 옮기는데 꼬박 1주일 넘게 걸린 것 같네요.

 자료가 존내 많아서! ...그랬다기보다도, 지난주에 왠지 회식자리도 많았고(=집에 돌아오면 바로 쓰러져 자고), 제때 들어와도 솔직히 바쁘다거나 애초에 남는시간이 많이 없다거나 하는 이유도 있고 (...)

 일단 옮기긴 옮겼고, 노트북은 어머니 가게로 반환했고. 프로그램같은거 세팅도 얼추 해놨고. 한숨돌린 기분이긴 합니다. 지갑은 여전히 텅텅 비었지만, 그래도 좀 여유를 가지고 컴 만지면서, 전에 하다가 못한 거라던지 하면서 놀 수 있을 것 같네요. 그간 딴짓 안했다는 건 아니지만.




再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