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거 '더블다운' 시식기. 과거로그

 고기로 이름높은 더블다운의 국내 현지화, '징거 더블다운'을 먹어보았습니다. 이름에 '버거'는 안 들어갑니다. ....빵이 없어서 그런가? 빵이랑 버거랑 상관 있는건가요?

 아무튼 퇴근길에, 집근처 KFC에 들러서 더블다운을 주문했습니다. 5,500원. 계산대 위에 보니까 콤보메뉴가 5,900원이길래 즉시 주문을 취소하고 콤보로 갈아탔습니다. 알바생 아가씨 귀찮게 해서 미안해요 (...)
 콜라 컵과의 사이즈 비교. 콜라 컵은 작은 거였습니다... 뭐 무한리필을 조장하고 있으니 별 문제 없겠지요. 그냥 크기는 롯데리아 햄버거만한 크기? 폭풍칼로리 때문에 작은 편이라고 들었는데, 생각보다 커서 놀랐네요;; 저기서 삐져나와보이는 부분이 대충 1/3정도 된 것 같습니다.

 맛은 - 징거 버전이라 그런지, 고기가 적절히 살짝 매콤하니 간이 되어 있는 게 좋았네요. 오리지널은 그딴 거 없이 기름맛(...) 이라고 들었는데, 아무래도 양상추 하나도 안 들은 그런 걸 콜라도 없이 먹는다고 가정하면 속이 니글니글거릴 거 같습니다. 아무튼 적당히 맛은 좋은데.... 이 간 때문에 그런건지, 치킨맛이 폭풍이라 그런건지 베이컨, 치즈의 맛을 모르겠습니다 ;ㅅ; 걍 고기만 두 장 겹쳐서 먹은 거 같은 느낌. 아니 고기는 좋아요. 저렇게 간해서 튀긴 치킨, 엄청 좋아하기도 하고. 하지만 고기맛만 나니까 베이컨하고 치즈는 오히려 사족이 아닌가.... 싶기도 하고, 저렇게 가운데 뭘 껴 놨으니까 버거같이 메뉴로 만들어서 내놓을 수 있었던 거 같기도 하고(안에 들은거 없었으면 걍 닭고기니까).

 이러니저러니해도 꽤 만족스럽습니다. 자잘한 빵이니 야채니 감자니 없이 고기로만 승부를 걸고 있어요. 콤보로만 먹어도 포만감도 제법 있습니다. 칼로리는.... 자세하게는 모르겠습니다만, 그걸 생각하면 지는 거 같으니까 넘어가기로 하더라도 .. 당초에 나온다는 광고 보고 '하루에 하나씩 먹어주마!' ..... 하고 생각했습니다만, 도저히 그건 무리. 기간이 한달 반 정도니까, 1주일에 한 번 정도는 흡입해줘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아무튼 대만족. 고기를 사랑하는 분께는 강력추천.

덧글

  • G_raffe 2012/12/01 23:15 #

    그냥 뭐 치킨 하나 따로 시켜 먹는게 낫지 않을까 싶은데요ㄷㄷ
  • 狂君 2012/12/05 13:33 #

    따로따로 먹으면 맛도 살아날 거 같긴 합니다. 치킨- ... 뭐 치킨 한두조각에 비하면 좀 값이 더 나갈거같지만, 그래도 닥추.
  • Aprk-Zero 2012/12/02 00:24 #

    고기고기 버거군요...기간한정이니 저도 가서 먹어봐야겠슴다...
  • 狂君 2012/12/05 13:34 #

    기간내에 몇 번이나 먹을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再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