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대방 온누리에 돈까스를 다녀왔습니다. 과거로그

 뭔가 길게 써볼려다가 귀찮아져서 간단간단하게 쓰기로 합니다 (...)
 신대방에 있는, 도전메뉴로 이름난 온누리에 돈까스에서 점심식사를 하고 왔습니다. 메뉴는 이것저것 있었지만, 우선 처음 가는 것이니만큼 걍 돈까스로. 감히 건방지게도 '남자라면 곱빼기지'따위의 허황된 만용을 부렸고, 그 결과가 위의 사진입니다. 세상에, 고기 한장이 제 손바닥만해요. 요새 먹는 양을 많이 줄이고 있는데 ;ㅅ;

 맛은 - 어... 괜찮습니다. 무슨 "이 고기는! 씹을때마다 바삭거리는 튀김과 흘러넘치는 육즙이 하모니를 이루고 있어서 마치 목장에서 좋은 도토리를 먹으며 자라난 돼지들이 내 앞에서 자기 살을 베어내어 직접 먹여주는 것과 같은 망상이 보일 정도로 대단히 훌륭한 맛이다!" ...할 정도까지는 아니지만, 언젠가 종각 언저리에서 먹었던, 왕돈까스라고 간판 걸어놓고 거지발싸개같은 고기쪼가리 내줬던 '요즘 맛집'따위는 장사 다 걷어치워야 할 정도입니다. 대단히 솔직한 맛이라고 느꼈습니다. 소스도, 저 졸랭 오래간만에 보는 '돈까스 소스' ... 저거 이름이 따로 있었던 거 같은데, 아무튼 반가운 맛이로군요. 막 튀겨내온 것이라 그런지 적절하게 뜨겁고 맛있습니다. 다만 도전 메뉴로 간다면, 저 뜨거운 것 때문에 지속적으로 먹기가 힘이 들지 않을까 염려되기도 했습니다. 게다가 먹던 중간에 실수로 칼로 앞니를 치는 바람에 엄청 아팠기도 했고 ...

 
 식사 도중에 서빙하시던 분이 갖다주신 '매운맛'. 저 흉악한 색깔하며, 바닥에 스민 소스하며....
 고기를 다 먹고, 밥도 배불러서 다는 못먹고 적당히 먹고. 밥을 조금 덜어내어 매운맛 소스를 묻혀 먹어보았습니다.

 ..이건 미친짓이야 난 여길 나가야겠어.

 하지만 고기는 먹어봐야겠기에, 저 생물학병기같은 놈을 먹어보았습니다.
 소스에 미처 다 녹지 못한 설탕같은 게 느껴졌습니다. 더럽게 매운 맛을 중화하기 위한 배려가 느껴...지기는 개뿔 시발 졸랭매워. 땀이 그냥 주루루루루루루룩 흐르더군요. 벽에 양분되어 걸려있던, 왼쪽은 대왕돈까스 오른쪽은 디진다돈까스.... 매운 맛 쪽의 사진이 훨씬 더 많았는데, 새삼 인류는 진짜 하려면 못할 미친짓이 없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신기한게 매운거 다 먹고 한참 지나니까 입맛이 다시 돌긴 하더라구요. 배는 과포화 상태였지만. 이런 거 때문에 매운 거...라기보다 매콤달콤한 맛 좋아하는 사람은 엄청 좋아하는거겠지만, 저는 그닥 (...)

 하여튼 그걸 보더니 계산하시던 분이 '나가시면서 우유 하나 사드세요' ...하는 배려의 말씀도 잊지 않아 주셨습니다.
 아무튼 좋은 음식 먹고 좋은 경험도 했습니다. 다음부터는 혹시 가게 될 일이 있다면, 노멀로 먹어야겠네요. 도전메뉴는 - 음... 저는 차마 도전은 못하겠고, 사진이라도 좀 찾아볼까 싶네요. 인터넷 뒤져보면 있을테니.

덧글

  • Aprk-Zero 2012/10/15 20:08 #

    저는 나중에 이 식당으로 가볼까 생각중이십니다...
    http://jampuri.egloos.com/4746556
  • 狂君 2012/10/20 20:36 #

    괜춘해 보이는군요.
  • 마계범군 2012/10/15 23:36 # 삭제

    오오... 요즘 제대로 된 왕돈까스 보기 힘들던데, 좋군요. ...좀 너무 많다 싶긴 하지만.
  • 狂君 2012/10/20 20:36 #

    먹고나면 일단 배는 부릅니다. 다음에는 노말 사이즈에 도전.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再動